logo

Blog

PINEHILL REALTY

Blog

June 04 , 2018

렌트홈 보험과 워런티서비스

 

렌트홈 관리자로서 투자용 주택을 렌트하기 전에 집주인들께 차후에 발생하게 될 크고 작은 수리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경제적인 방법으로 꼭 권하는 두가지의 아주 중요한 사항이 있습니다. 첫째는 투자용 주택보험(Rent Loss Insurance)이고 둘째는 홈 워런티(Home Warranty) 서비스입니다. 이는 집주인이 직접 그 집에 거주하지 않음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궁극적인 대비책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세입자가 이틀간 여행을 다녀온 후 2층 화장실의 수도관이 파열되어 1층 거실의 천정으로 물이 흘러내리고 마침내 1층의 마루바닥이 몇시간 이상 물에 젖은 채로 손상을 입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래서 이를 해결하려고 할 때는 보험회사에 연락해서 처리해야만 할 것입니다. 보험회사에서는 당연히 현장을 확인하러 방문하고 이 일의 발생과정과 경위를 조사한 후 보험처리를 하게 될 텐데, 만일 이 집의 보험이 투자용 주택보험(Rent Loss Insurance)이 아닌 당사자 거주보험(Primary Residence)으로 되어있었다고 한다면 당연히 보험회사에서는 보험처리를 거부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극단적이기기는 하지만 다른 예로, 렌트홈에 화재가 발생하여 보험회사의 도움으로 집을 다시 지어야 하는 경우를 생각해 본다면, 그래서 위와 같은 보험처리 거부의 상황이 된다면, 실제로 집주인에게는 엄청난 손해를 가져오는 이 보험의 가입은 필수적인 사항일 것입니다. 반대로 세입자의 경우, 세입자는 본인 나름대로 세입자 보험(Tenant Insurance)을 들도록 하는데 이는 세입자의 모든 개인적인 소유물에 대한 보장이 되기 때문에 렌트홈 관리자 입장에서 리스 계약시 권고사항으로 세입자에게 알려주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그리고 홈 워런티 서비스의 가입은 기본적인 수리문제를 저렴한 비용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 특별히 7년 이상된 오래된 집을 소유하신 분들께 가입해 두시도록 권해드립니다. 서비스 종류에 따라서 금액의 차등이 있기는 하지만, 보통 300~400불 정도의 금액에 기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한번 방문시 약 55~65불 정도의 출장비만 내시면 되는데 주로 플러밍이나 에어컨, 히터, 가전제품 수리등의 렌트홈 관리시 가장 잦은 수리문제가 모두 포함되어 있어 경제적인 방법입니다. 만약 부품의 교체가 필요하다면 부품비만을 추가로 내시면 됩니다. 실제로 렌트홈 관리자는 홈워런티의 모든 정보를 받아두었다가 수리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연락을 취하고 해결하기 때문에 세입자들은 집주인가 이러한 서비스에 가입되어 있다고 하면 리스계약시 훨씬 안심하고 계약을 합니다. 특히, 수리문제의 지연은 세입자에게 불편함을 주고 나아가서는 세입자와 집주인 상호간의 신뢰를 깨는 부분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신속한 수리에 대한 보장이 된다는 것은 렌트홈 관리에 있어서 부담을 줄이는 하나의 방법이기도 합니다.